뇌전증·어지럼증

신경과뇌전증·어지럼증

뇌전증·어지럼증

어지럼증은 뇌전증의
전조 증상일 수도 있습니다.

뇌전증 환자는 얼마나 많을까?

일반적으로 100명에 한 두명 정도가 뇌전증이라는 병을 앓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30~40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매년 2-3만 여명의 새로운 뇌전증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나 이들 중 20-30%만이 적절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많은 환자가 민간 요법을 비롯한 비정상적인 치료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뇌전증

뇌는 생각, 언어, 감각, 운동 등의 모든 기능과 신체기관을 관장하는 중요한 부위로서
이러한 기능은 뇌세포 들 간의 미세한 전기신호로 이루어집니다.

이러한 전기신호가 적절히 조절될 때 정상적인 뇌의 활동이 가능한데,
어떠한 원인에 의해서든 뇌신경세포가 과도하게 흥분하거나 억제되면 신체의 일부나 전체가 의지대로 움직이지 않고
경련을 보이거나 의식을 잃게 되는 증상을 나타내며 이를 뇌전증 발작이라고 합니다.

뇌전증의 원인

전증은 75% 정도가 소아 청소년기 이전에 일어나나 어느 연령층에서도 일어날 수 있으며
특히 노년기에도 뇌졸중(중풍) 후에 일부 환자들에서 뇌전증 발작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뇌세포의 정상적인 활동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경우라면 어떤 경우도 뇌전증 발작을 일으킬 수 있는데
뇌종양, 외상 뇌출혈, 뇌의 염증, 뇌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전신 대사장애 등이 그 원인일 수 있습니다.

뇌전증은 유전된다?

"뇌전증은 유전된다"라는 인식은 잘못된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뇌전증이 유전될 가능성은 몇몇 특정 뇌전증 형태에서 다소 뚜렷하나
일반적으로 정상인과 비교하였을 때 4-5% 높을 뿐이며 그 유전 경향은 미미합니다.
따라서 "뇌전증이라는 병이 유전적인 질환이다"라는 인식은 잘못된 것입니다.
그러나 유전과 관련이 높은 질환에서도 대부분 소아의 특정 시기와 관련된 경우가 많고 대부분은 예후가 좋습니다.

뇌전증의 증상

뇌전증발작은 특징적인 경련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은데
누구나 한번 보면 잊혀지지 않을 만큼 충격적이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 증상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작 환자 자신은 경련 발작 시에 대부분 의식이 없기 때문에 스스로 그 증상을 설명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실제 임상 양상은 경련 이외에도 매우 다양해서 다음과 같은 경우에도 뇌전증 발작을 의심 해볼 수 있습니다.

  • 때때로 일상생활 중에 수초 혹은 수십초 정도 바로 직전에 무언가 하고 있던 일들이 필름이 끊어진 듯 생각이 나지 않는 경우가 반복된다.

  • 갑자기 하던 일을 멈추고 눈에 초점이 없이 멍한 상태로 입맛을 다시거나 손을 주섬주섬 거리는 등 반복적인 행동을 한다.
    대부분 수십 초 이내에 정상으로 돌아오며 본인은 그런 일을 잘 기억하지 못한다.

  • 의식은 있으나 손발 혹은 신체의 일부분이 수초 내지 수십 초간 떨리는 일이 반복된다.

  • 아침에 일어나서 양치질 하거나 세면 시에 손이나 상체가 움찔하는 증상이 반복된다.

뇌전증의 진단

img

뇌전증의 진단은 위와 같은 전형적인 증상에 대한 자세한 병력 청취가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정작 뇌전증 환자는 뇌전증발작의 증상 자체를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 이어서 의사와의 상담 시에 증상을 본 주변 사람과 같이 오시는 것이 좋습니다. 그 외에도 뇌파검사와 뇌자기공명촬영과 같은 보조적인 검사가 필요합니다.

뇌전증은 불치병이 아닙니다.

뇌전증은 치료될 수 있는 병입니다.

일반적으로 뇌전증 환자의 50~60%는 항경련제 복용으로 뇌전증 발작으로 부터 완전히 자유로울 수 있으며
나머지 30%의 환자들도 항경련제 복용으로 일상생활로 복귀가 가능할 정도로 충분히 조절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약 10%의 환자들은 원인에 따라 항경련제 복용에도 조절이 잘 되지 않는 난치성 뇌전증 환자들로,
이 환자들에서는 다양한 수술 방법을 통해 최대한의 뇌전증 발작 조절이 가능합니다.

어지럼증

어지럼증은 매우 흔한 증상으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지만
때로는 갑자기 심하게 나타나서 심각한 질병일까봐 두려움에 떨게도 합니다.

어지럼증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 발생하지만 그 중에서 신경계에 속하는 전정계의 기능장애에 의한 증상이 가장 심하며
이때 주위가 빙글빙글 돌고 비틀거리면서 구역질이나 구토를 동반 합니다.
때로는 뇌졸중 등의 심각한 원인에 의한 증상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어지럼증에 대한 잘못된 생각들

빈혈과 어지럼증

어지러우면 빈혈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 원인 질환에 대한 정확한 진단 없이 철분제를 복용하는 경우가 흔합니다. 그러나 빈혈에 의한 어지럼증은 실제로는 매우 드뭅니다.


영양결핍과 어지럼증

어지러우면 영양결핍이거나 기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보약이나 사골, 흑염소 등을 먹는 경우가 흔한데, 우선 그 원인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체한것과 어지럼증은 다릅니다.

체할 때도 흔히 구역과 구토를 동반하므로 전정계의 기능장애에 의한 어지럼증을 체한 것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체할 때는 구역과 구토가 있을 수는 있으나 어지럽지는 않습니다. 전정계 이상에서 보이는 구역이나 구토는 어지럼증에 의해 이차적으로 동반되는 증상이므로 체한 것과는 그 원인이 다릅니다.

전정계, 무엇이며 그 역할은?

전정계란 속귀(내이)에 있는 세 개의 세반고리관과
이를 뇌의 일부인 뇌간에 연결해 주는 전정신경, 그리고 뇌간에 있는 전정신경핵을 말합니다.

내이의 세반고리관과 전정신경을 말초전정계라 하고 뇌간의 전정신경핵과 소뇌, 대뇌 등을 중추 전정계라합니다.
어지럼증은 이러한 말초전정계의 이상으로 인한 말초성 어지럼증과 뇌간의 전정신경핵을 포함한
뇌간, 소뇌, 대뇌 등에 문제가 있어 발생하는 중추성 어지럼증으로 나눕니다.

img

어지럼증의 치료

어지럼증은 매우 흔한 증상이므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도 많으나
정확한 원인 규명을 통한 진단과 치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중추성 어지럼증은 말초성 어지럼증과 감별이 어려워 때로는 뇌졸중과 같은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으므로
가능한 한 빨리 신경과 전문의의 진찰이 필요합니다.
SG삼성조은병원 신경과에서는 어지럼증을 신속히 해결하여 여러분을 심각한 질병의 두려움에서 벗어나게 도와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