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통증 / 만성통증질환

재활의학과어깨통증 / 만성통증질환

어깨통증 / 만성통증질환

어깨통증,
방치하다간 만성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오십견

img

50대 전후에 많이 발병한다하여 이름 붙여진 오십견(동결견, 유착성 관절낭염)은
어깨가 굳어 움직이기 힘들고 어깨가 굳으면서 극심한 통증을 수반하는 질환입니다.

어깨관절을 감싸고 있는 관절낭에 염증이 생기고 관절에 유착이 발생하여 어깨가 굳어지고 심한 통증을 발생합니다.

오십견은 야간에도 큰 통증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아서 잠을 못 이루게 하는 등 일상생활에 큰 저해를 줍니다.
이러한 어깨관절의 유착성 통증은 과거엔 50대에 다발하여 오십견이라 불렸지만 현대에는 30-40대에서도 다빈도로 발생하여
삼십견, 사십견이라는 신조어가 생겨났을 정도로 발병연령이 다양화되고 있습니다.

특별한 외상이 없거나 경미한 외상 후, 혹은 무리한 사용 뒤 어깨관절주위에 둔통이 시작되면서
서서히 통증이 심해지고 관절 운동에 제한이 발생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는 어느 날 갑자기 이유 없이 통증을 느끼기 시작하거나, 뒷좌석에 물건을 집을 때, 옷을 입고 벗을 때
가벼운 통증을 느끼기 시작한 날로부터 2-3개월이 지나면서 본격적으로 증상이 시작되기도 합니다.
시간이 갈수로 통증이 가라앉지 않고, 물리치료나 운동치료 등을 해도 잘 낫지 않고 갈수록 심해지게 됩니다.

흔히 오십견, 동결견, 유착성 관절낭염 등으로 불리며 가장 흔한 어깨질환 중 하나로 특별한 원인 없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깨관절을 둘러싸는 관절낭이 두꺼워지고 주변과 유착되어 발생하여 움직임에 제한을 초래하고 통증이 발생합니다.
주로 당뇨나 갑상선질환을 가진 환자분 들에게 흔히 발생하나, 이외에도 외상, 장기간의 깁스, 회전근파열, 석회성건염 등으로 인한
이차성 강직을 초래하는 유착성 관절낭염이 함께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런 오십견은 어깨가 50대가 되면 많이 아프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정확한 표현으로는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 부릅니다.
유착성 관절낭염 은 진행단계에 따라 세개의 시기로 나뉘는데,
첫째로, 굳어가는 시기(결빙기), 둘째, 유착이 진행되는 시기(동결기) ,셋째, 풀리는 시기(해빙기)로 구분됩니다.
유착으로 시작되어 이환기간이 지나서 어느 정도 관절이 굳게 되면 오히려 통증은 줄어들게 됩니다.
하지만 통증이 줄어들지 움직임이 모두 정상으로 회복되지는 않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런 유착이 생기는 원인은 아직 의학적으로 모두 규명되지는 않았지만,
힘줄의 근력이 약해지는 시기에 맞춰서 유착이 오는 경우가 많아 퇴행성 변화와의 연관성을 많이 고려하고 있습니다.
찬 곳에 가면 더 아프고 밤에 유착이 진행되므로 밤이면 더 아픈 특징(야간통)을 갖고 있습니다.

오십견의 증상

img
  • 어깨가 뻣뻣하고 통증이 있으며, 모든 방향으로 굳어지며 점차 어깨를 쓰지 않을 때도 아프게 됩니다.

  • 누워있는 자세에서 더욱 아프고, 자다가 아파서 깨기도 합니다.

  • 팔을 들어 올리거나 뒤로 젖힐 때 삐끗하는 느낌이 들면서 아프게 됩니다.

  • 샤워를 할 때 목 뒤나 어깨 뒤를 씻기 힘들고, 머리빗기도 힘듭니다.

  • 혼자서는 옷 뒤의 지퍼나 단추를 채우지 못하고 옷을 입거나 벗기 힘듭니다.

  • 손을 선반 위로 뻗거나 멀리 있는 반찬을 집기 힘들게 됩니다.

  • 통증이 있다 없다 하는 것이 반복되면서 점점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 통증이 어깨 뒤에서 앞으로 팔을 타고 내려와 나중엔 손까지 아프게 됩니다.

  • 눌러서 특별히 아픈 부위는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 어깨가 차갑거나 에어컨 바람을 쐬면 더 아프게 됩니다.

오십견의 3단계

결빙기

1단계 통증기

굳어가는 (freezing) 시기로 통증과 경직이 매우 심한 시기로 초기 3~4달 정도

동결기

2단계 경직기

굳은 (frozen) 시기로 통증은 서서히 감소되지만 경직이 남게 되는 시기로 중기 5~8달 정도에 해당

해빙기

3단계 회복기

풀리는 (thawing) 시기로 통증이 현저히 감소하고 경직도 서서히 풀려 어깨 운동의 범위가 증가되는 시기로 대략 후기 9~12개월 이후에 해당

오십견의 치료

동결견은 대부분 저절로 낫는 자가 회복 질환(self limiting disease)으로 일 이년 내에 자연 치유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일부에서는 충분한 기간이 경과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심한 통증이 지속되거나 상완 견갑 운동이 심하게 제한되어
견갑 흉곽 운동만으로 거상이나 외전을 하는 경우를 보게 됩니다.

동결견의 치료 원칙의 기본은 보존적 요법이며 가장 중요한 치료는
수동적 관절 운동을 통한 관절 운동 범위를 회복시키는 것입니다.
비록 완전히 회복되려면 긴 시간이 필요하지만 환자에게 자가 회복 질환임을 인식시켜
치료 과정을 극복할 수 있도록 인지시켜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체계적인 보조 요법은 환자의 90%에서 만족할만한 임상 결과를 보이지만
나머지 10%에서는 관절 운동 제한 및 만성 통증 등의 후유증을 남길 수 있습니다.

보존적인 요법은 증상의 발현 기간과 통증의 양상에 따라서 치료 방침을 다르게 하는 것이 중요하며,
환자가 장기간의 보존적 치료를 원치 않거나
6개월 이상의 체계적인 치료에도 불구하고 회복의 징후가 보이지 않을 경우,
또는 보존적인 요법으로 회복될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보다 적극적인 치료 방법을 고려해야 합니다.

회전근개증후군

img

어깨회전근개란 어깨관절을 덮개처럼 덮고 있는 근육의 모임으로서
팔의 회전, 움직임 등 동작을 담당하는 네 개의 근육(극상근, 극하근, 견갑하근, 소원근)을 말합니다.

이 네 개의 근육중에서제일 문제를 일으키기 쉬운 것은 극상근으로 팔을 옆으로 들어올리는 근육입니다.

이런 극상근에 생긴 손상과 염증은 어깨관절자체의 통증의 가장 흔한 원인이 되며 계속적인 외상에 의한 기계적 자극과 불충분한 회복은
극상근 힘줄의 조기 마모와 국소 허혈을 일으키며 염증반응과 섬유화, 석회화가 나타날 수 있고 심하면 파열까지 일어나게 됩니다.
회전근개파열은 20대에서 80대 등 모든 연령층에서 나타날 수 있는데 나이가 많을수록 파열빈도가 커지는 것이 아니라
개인마다 회전근개의 섬유화 정도에 따라 파열이 나타나는 나이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외상, 퇴행성,선천적, 불안정증, 신경기능이상, 염증성의인성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복잡하게 발현되며,
내재적으로는 퇴행성 혈액순환장애에 의하거나 외재적으로 충돌증후군과 같은 자극이 선행되어 발생합니다.

젊은층에서는 스포츠 활동도중 부상 등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있고, 노년층의 경우 외상없이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특히, 중년이후에 어깨통증이 발생하면 흔히 오십견, 즉 유착성 관절낭염이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2/3가량은 회전근개와 관련된 질환이고 나머지가 오십견과 이외에 질병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렇듯 회전근개 손상 및 파열은 오십견보다 주변에서 더 흔히 볼 수 있는 증상이며 오십견과 구별되어 치료가 되어야 합니다.

또한 회전근개 손상은 통증을 느낀지는 2-3개월 밖에 되지 않았음에도 MRI에서 회전근개 파열을 진단받는 경우가 상당 수 존재하며,
심지어 수술권유까지 받는 사례가 가장 많은 어깨관절질환입니다.
그래서 환자분의 경우 아픈지도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수술이야기가 나와 당황스럽다는 말씀을 종종하시는 편인데
이는 회전근개 파열은 퇴행성으로 서서히 이미 오래 전부터 진행된 경우가 많고
최근 들어 근육주위에 염증, 부종자극이 심해지 면서 통증을 느끼게 된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회전근개파열의 대표적 6가지 종류

  • 01

    끊어진 형태

  • 02

    구멍이 나는 형태

  • 03

    갈라지는 형태

  • 04

    가늘어지는 형태

  • 05

    패이는 형태

  • 06

    부풀어 올라
    두꺼워진 형태

회전근개파열의 증상

img
  • 어깨 외측(삼각근 주위)이 주로 아픕니다.

  • 팔을 옆으로 들어 올리는 자세가 잘 안되며, 통증이 있고, 근력이 떨어집니다.

  • 팔을 올렸다가 내리는 동작에서 움찍하면서 통증이 유발됩니다.

  • 심한 파열의 경우 스스로 팔을 올리지 못해 반대편 팔로 올리게 되며 반대편 팔에 힘을 빼면 아픈 팔이 툭 떨어지게 됩니다.

  • 밤에 뒤척일 때 통증이 있고, 누우면 아파서 수면장애를 동반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 평소에 간헐적이고 경미한 불편감(통증)이 있다가 경미한 손상(부딪힘, 넘어짐)이나 과도한 움직임(무리한 작업, 과도한 스포츠 등)이후 금격하게 악화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 물건을 드는 자세는 괜찮으나, 옷을 벗을 때나 뒷자석에 물건을 집을 때, 빗질이나 칫솔질 등의 동작 시 통증이 유발됩니다.

  • 한쪽에 증상이 주로 발생하나 양측에 파열이 동시에 존재하기도 합니다.

회전근개파열의 치료

회전근개 파열의 치료는 환자의 나이, 필요한 기능 정도,
파열의 크기, 기능저하의 정도, 손상기전, 통증 정도 등을 감안하여 결정
합니다.

회전근개 파열을 동반하지 않은 회전근개 질환이나 가벼운 정도의 회전근개 파열은 우선적으로 보존적 치료를 권합니다.
3∼6개월 이상의 보존적 치료에도 증상의 호전이 없는 경우, 외상 후에 갑자기 근력 약화가 나타난 경우,
파열의 크기가 크거나 기능장애가 심한 경우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다.